코로나 재확산 따른 소상공인 긴급융자 지원 시작, 최대 2000만원

룩스코리아소식 석촌고분역점 승인 2020.12.14 09:22 의견 0
2000만원 긴급대출 지원 절차 (자료=중소벤처기업부)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가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에 따라 어려움에 직면한 소상공인의 경영애로 해소를 위해 3000억원 규모의 '2000만원 긴급대출'을 신설해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하 소진공)을 통해 지난 9일부터 지원하기 시작했다. 

이번 긴급대출은 지난 9일부터 예산 소진 시까지 지원된다. '2000만원 긴급대출'은 소상공인 기준(연평균매출액+월평균 상시근로자 수)에 해당 하고 대출제한 사유가 없는 개인 또는 법인 사업자의 경우 지난 9일 오후 1시부터 온라인 신청을 시작했다.

이번 긴급대출은 코로나19 확산 예방 및 소상공인의 정책자금 이용 편의 제고를 위해 소진공 지역센터 현장접수는 받지 않는다. 소진공 홈페이지를 통한 비대면 온라인 접수방식으로만 신청이 가능하다.

아울러 코로나19 소상공인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지원받은 소상공인도 신청이 가능하다. 단 소상공인 정책자금 지원제외업종(도박, 향락 등 불건전업종, 사행성 투기조장업종 등) 및 대출 제한사유(세금 체납, 금융기관 연체 등)가 있는 기업은 대상에서 제외된다.

대출한도는 업체당 최대 2000만원이다. 2% 고정금리로 대출기간은 5년(2년 거치기간 후, 상환기간동안 매월 원금균등분할상환)이다. 다만 업체당 대출금액은 대출심사 결과에 따라 대출지원이 어렵거나 신청금액 중 일부가 감액될 수 있다

소상공인정책자금 신청에 대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 소진공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하며 중소기업통합콜센터에서 상담 및 안내받을 수 있다.

또한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으로 집합금지 및 영업제한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점관리시설 등의 소상공인은 지역신보의 보증서를 활용해 낮은 금리(2.0%)로 최대 1000만원까지 3년 만기(추가 2년 연장 가능)로 전국 12개 시중은행에서 추가로 대출을 받을 수 있다.

박치형 소상공인정책관은 코로나 3차 확산에 따른 재난지원금과 관련해 "코로나 전개 양상 등을 감안해 지원대상·규모·지원방식 등 구체적 추진방안을 마련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에게 조속히 지원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룩스코리아소식,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