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포천 군부대 집단 코로나 관련 긴급 주요지휘관 회의 개최

룩스코리아소식 석촌고분역점 승인 2020.10.08 13:56 의견 0
지난 5일 국방부가 최근 경기도 포천시 소재 군부대 코로나 집단감염과 관련해 긴급 주요지휘관 회의를 개최했다. (자료=국방부)

국방부가 최근 경기도 포천시 소재 군부대 코로나19 집단감염과 관련해 서욱 장관 주관으로 지난 5일 긴급 주요지휘관 회의를 개최했다.

앞서 포천 군부대에서는 지난 2일 병사 1명이 검사를 받은 후 지난 4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후 부대원 246명에 대한 전수검사 결과 지난 5일 오후 6시까지 총 36명의 누적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번 회의에는 국방부 주요 직위자와 합참의장, 각 군 참모총장, 해병대사령관, 의무사령관 등 주요 지휘관이 화상으로 참석했다.

서욱 장관은 코로나 확산 차단을 위해 전 부대가 휴가통제 등 고강도의 방역대책을 시행 중인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감염경로가 불분명한 다수 확진자가 발생한 데 대해 우려를 표했다. 이에 지역사회와 타 장병들로의 추가 확산방지를 위해 철저한 후속 조치 시행을 당부했다.

먼저 무증상감염자에 대한 지휘 관심을 촉구하며 장병들이 미미한 증상이라도 신속하게 보고하고 조치 받을 수 있도록 장병 교육에 관심을 가져줄 것을 당부했다.

또 그간 지속적으로 강조해오던 마스크 착용 생활화, 다중밀접시설 이용자제, 거리두기 등 ‘생활방역’이 부대에서 정확히 준수되고 있는지 면밀하게 점검하고 미비점을 보완하도록 지시했다.

코로나19 상황의 장기화에 따라 군내 대응체계를 재점검하고 질병관리청, 지자체 등과의 협조체계를 강화해 조기에 코로나 확산을 차단하고 철저한 방역대책을 강구하면서 군사대비태세를 확고히 유지해 나갈 것을 강조했다.

아울러 동절기 재유행에 대비해 군의 격리시설 등에 대한 난방조치 등을 포함한 사전 준비를 하도록 지시했다.

서욱 장관은 회의를 마치며 면밀한 후속 조치로 추가적인 감염 확산이 발생되지 않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여 나갈 것을 재차 강조했다.

저작권자 ⓒ 룩스코리아소식,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